sub메뉴 레이어 , 불필요하면 지워도됨
로그인 회원등록 비번분실

◈ 오피니언
<문화칼럼>'문화예술이 밥이 되는 도시'를 만들어야 한다(Ⅲ)      
시민연합신문     2017/07/05    추천:0     조회:513  
  문화예술은 원래 독자적인 경제성을 갖는 게 어려워 언제나 외부 지원에 의존하여 활동이 이루어져 왔다. 그래서 고대 유럽의 절대군주 시대에서는 소수 귀족들만이 즐길 수 있는 전유물이었다. 당시 귀족들의 후원 없이는 예술의 창작이 쉽지 않았다.  음악의 대가 베토벤도 당대 프란츠 요셉 왕자의 재정지원뿐만 아니라 좋은 악기의 증정을 통해 예술 활동에 전념할 수 있었다. 이는 비단 베토벤뿐만이 아니다. 세기의 음악가나 미술가들도 당시 그들의 막강한 후원자(patron)들이 있었기 때문에 예술의 꽃을 피울 수 있었다.
 그러다 보니 자연히 경제적 후원자들의 취향이나 요구를 수용할 수밖에 없게 되었으며 자연히 그들의 간섭이 뒤따르게 되었다. 그러다 근대사회에 경제 분배가 이루어지고 예술 활동도 보편화 되었다.
 20세기가 되면서 비로소 선진국들은 문화예술에 대해 새로운 인식을 갖게 되었고 정책차원에서 예술가들의 창작활동과 예술시장의 확대를 모색하게 되었다. 적극적인 예술 지원(arts funding)에 대한 개념이 정착되기 시작한 것도 이때부터다. 우리나라도 '문화예술진흥법'이 발효되고 정부의 예술단체 지원책임과 의무가 규정되었다. 파주시도 지난해 의원 발의로 '파주시 문화예술진흥조례 개정안'을 통해 예총 지원근거를 마련한 바 있다. 그러나 예술단체는 공공재원의 지원 없이 자생력을 갖는 데는 한계가 있었기 때문에 항상 국가와 지자체로부터의 독립성과 자율성 문제가 제기되어 왔다. 문제는 시민들 스스로의 마음속에 예술문화 활동에 대한 관심과 참여가 전제되어야 한다. 잠시라도 짬을 내어 공연 전시행사에 가족과 함께 구경도 가고 문예대학이나 미술교실, 사진 교실 등 적성에 맞는 예술 활동을 즐길 수 있어야 한다. 시 당국이 해야 하는 일은 시립예술단을 만들어 공연 프로그램을 직접 만들어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전문 프로그램 제작 공연은 예총의 전문 예술단체들의 역량에 맡기고 시민들이 보다 예술 활동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공간과 프로그램을 학교, 주민센터, 공공시설 등에 많이 만들어 시민들이 널리 참여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 데 주력하여야 한다. 
 1950년대 이미 캐나다 독립예술기구 설립을 추진했던 당시 루이스 로랭 총리의 말은 시사(示唆)하는 바가 크다.
 "정부는 국가의 문화예술 발전을 지원해야 한다. 마찬가지로 지방정부 역시 지역 문화 예술을 지원하는 수준을 넘어 그들이 독창적인 지역문화를 창조할 수 있도록 '지역 문화예술인 육성정책을 추진하여야 한다. 절대로 문화예술인들을 관료사회가 통제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 어떤 형태로든 예술 활동을 제한하거나 그들의 자유를 훼손하려고 시도해서는 안 된다. 결과적으로 공공재원을 지원받는 예술기관은 정부의 통제로부터 자유스러워야 하며 창의적 재량을 가져야 한다."
 문화예술 도시의 성공은 바로 이러한 '예술인 중심, 시민중심 문화예술정책'의 성패에 달려 있다.

 
박재홍(문화평론가)
국민대 교수, 파주예총  회장
bakjaehong@hanmail.net
         
윗글 이익선 법학박사의 생활법률
아래글 <문화칼럼>'문화예술이 밥이 되는 도시'를 만들어야 한다 Ⅱ


파주시의회, ‘D
560살 된 은행나
황포돛배
감악산을 찾는
적성 물푸레나
* 재두루미 *
폰카고발
쇠황조롱이


새얼굴-- 최정윤
파주 출신 이종
인물촛점-- 강근
이사람-- 황경섭
금주의 인물- -
<기고문>화재,
운정3동 발전 위
새얼굴-- 성찬연
인물촛점-- 양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