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메뉴 레이어 , 불필요하면 지워도됨
로그인 회원등록 비번분실
 
Ω 데스크칼럼
파주시와 파주시의회 특단의 조치 내려야 할 때      
시민연합신문     2019/11/21    추천:0     조회:68  
 아프리카 돼지 열병으로 인해 멈춰선 파주경제가 좀처럼 풀리지 않고 있다.
 파주시에 돼지를 모두 없애면 모든 것이 정상적으로 돌아 올 줄 알았는데 각종행사도 묶여 있고 관광객 통제도 여전히 묶여 있다. 이로 인한 경기침체로 곳곳 마다 아우성이다. 중앙정부에서 아직까지 아프리카 돼지 열병 종식선언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돼지를 없애도 바뀐 것이 하나도 없다.
 각종 행사 취소로 인한 피해와 인삼축제 때 농산물을 제대로 팔지 못한 어려움, 농사 이외에 식당을 운영하며 먹고 살고 있는 민통선 지역은 지난 10월 2일 민통선 지역 관광객금지 조치 이후 직격탄을 맞아 울상이다.
 민통선 지역 통일촌, 해마루촌, 대성동 자유의 마을 등 3개 마을 주민 100여명이 지난 8일 통일대교 남문에 모여 집회를 갖고 정부의 재난지역 선포 등 피해보상 및 관광 통제를 해재해 줄 것을 요구했다. 지난 10월 2일 파주시의회는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 추가적으로 발생하자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파주에 남아 있는 돼지 모두를 살 처분 해 줄 것을 의결하고 중앙정부에 건의했다.
 남은 돼지 모두를 없애면 파주경제가 정상적으로 돌아 갈 줄 알았던 것이다. 집돼지가 아니라 멧돼지가 돼지열병의 주원인으로 밝혀지면서 방역당국은 기약 없는 멧돼지 토벌에 나서면서 돼지열병 종식은 언제될지 미지수다.
 파주시와 파주시의회는 파주전체를 위해 남아 있는 돼지를 처분하도록 했지만 결국 돼지만 없어지고 나아진 것은 없게 된 것이다.
 남은 농가 돼지를 모두 없애자는 시의회 조치에 대해 양돈농가들이 크게 반발했었다. 방역과 관련된 법과 규정에 따른 매뉴얼대로 하지 않고 왜 시의회에서 초법적으로 나서서 아프리카 돼지 열병 확산에 사투를 벌이고 있는 양돈 농가를 무시하는 결정을 내렸냐는 것이었다.
 아무튼 파주시와 파주시의회가 파주발전을 위해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면 파주경제를 위한 특단의 조치를 내려야 할 때 인 것 같다.
 아프리카돼지 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 파주시에서 선제적으로 남은 돼지 없애는데 적극 나섰다면 이제 중앙정부 눈치 볼 것이 아니라 파주 시민들을 위하고 파주경제를 위해 과감한 조치와 대책을 강구해 야 할 것이다.
 양돈농가 피해에 따른 충분한 대책과 보상, 그리고 아프리카돼지 열병으로 인해 직 간접적으로 피해를 입은 체험농가, 관광산업, 식당 등에 대한 전수 조사와 이에 따른 보상도 이뤄져야 할 것이다.
         
윗글 총선을 향해 뛰는 사람들에게
아래글 조국사태를 보며


파주시의회, ‘D
560살 된 은행나
황포돛배
감악산을 찾는
적성 물푸레나
* 재두루미 *
폰카고발
쇠황조롱이


이진 도의원(교
양진희 단장 오
산림조합 전진
새얼굴-- 최정윤
파주 출신 이종
인물촛점-- 강근
이사람-- 황경섭
금주의 인물- -
<기고문>화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