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메뉴 레이어 , 불필요하면 지워도됨
로그인 회원등록 비번분실
 
◈ 경제
 
파주시,‘감악산 출렁다리와 마장호수 흔들다리’      
시민연합신문     2019/02/19    추천:0     조회:196  

 

지역경제 살리는 효자 노릇 톡톡!

   

파주시는 감악산 출렁다리와 마장호수 흔들다리를 찾은 누적 방문객수가 450만명(감악산 160만명, 마장호수 290만명)을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두 곳의 관광지는 일자리 창출과 함께 지역경제를 살리는 효자로 부상했다.

전국 최초로 건설돼 출렁다리 열풍을 몰고 온 감악산 출렁다리는 제1넥스트 경기 창조오디션공모 대표사업으로 150m에 이르는 전국 산악현수교 중 최장 길이를 자랑한다.

파주와 양주, 연천을 잇는 21Km의 둘레길과 연계돼 20169월 개장 이후 연간 70만명이 방문하고 있어 출렁다리 개장 전 연간 방문객수 30만명을 크게 웃도는 지역상생사업의 본보기로 자리매김 했다.

또한 감악산 출렁다리 열풍에 이어 마장호수 휴 프로젝트 가운데 하나인 마장호수 흔들다리는 20183 조성돼 아시아의 레만호수로 불리며 개장 1년여 만에 누적 방문객수가 290만명에 달한다.

길이 220미터, 국내 최장 길이와 주변의 유려한 풍경은 마장호수를 찾고 싶은 관광명소로 발돋움시켰으며 방문객이 몰려들며 인근 음식점과 숙박업소의 매출이 늘어나는 등 그 경제적 효과가 황금알을 낳는 거위에 비유되고 있다.

두 곳의 관광지가 지역경제를 살리는 효자 노릇을 하고 있는 이유는 접근성이 좋고 주변 관광지와 연계돼 주말 나들이 코스로 적합하며 고령자와 어린이 등 모든 연령층이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평가다.

출렁다리 인근 J식당 C씨는 출렁다리가 없을 때는 손님들이 별로 없었는데 설치 후 매출이 34배 올랐다손님이 많아 직원들을 더 구해야 할 정도로 신나게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주시 관계자는 관광사업은 파주시의 성장동력인 만큼 관광객이 지속적으로 방문할 수 있도록 콘텐츠를 개발하고 편의시설을 확충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윗글 파주시, 상습 교통정체 체계 개선
아래글 파주시, 올해 지역화폐 86억원 발행키로


파주시의회, ‘D
560살 된 은행나
황포돛배
감악산을 찾는
적성 물푸레나
* 재두루미 *
폰카고발
쇠황조롱이


화제의 인물--
김춘식 파주시
마장리기업인회
인터뷰-- 전용수
이정우 광탄면
미담-오산타운
칼럼-박재홍 파
이사람-- 강관희
이사람-- 이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