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메뉴 레이어 , 불필요하면 지워도됨
로그인 회원등록 비번분실
 
◈ 정치
미래통합당 경선, 탈락한 후보자들 어느 후보 지지 할 지가 관건      
시민연합신문     2020/03/09    추천:0     조회:267  
 최대현 후보- 한길룡,우관영,권민영 예비후보 합류로 유력 전망
 박용호 후보- 파주갑에서 지역구 옮긴 책임, 부메랑에 단기필마

 9일(월),10일(화) 치뤄지는 여론조사 결과에따라 후보결정


미래통합당 파주을지역구 최대현 후보와 박용호 후보 경선을 위한 여론조사가 9일과 10일 이틀간 진행을 앞두고 두 후보간 어느 후보가 승리할지 판세 분석이 뜨겁다.      
 
최대관건은 공천심사에서 탈락한 7명의 후보가 어느 후보를 지지할 지가 경선 판세의 가장 중요한 변수로 꼽고 있다. 그런점에서 한길룡, 우관영, 권민영 후보 등이 최대현 후보 지지에 나섰고, 조병국 후보 역시 9일 최 후보를 지지 입장표명을 할 것으로 보여 최대현 후보가 사전 유리한 고지를 점령해 경선에서 우위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공천심사에서 탈락한 후보들이 박용호 후보가 아닌 최 후보를 지지하는데는 이유가 있다.
국회의원 선거 불과 100여일 남겨두고 박용호 후보가 파주갑지구 당협위원장 자리를 내던지고 파주을로 자리를 옮기면서 기존 뛰고 있었던 7명의 예비후보자들로부터 “갑지역을 버리고 도망온 해당해위자”로 맹비난아 쏟아졌기 때문이다.                    
 
따라서 최 후보는 무엇보다 그동안 파주을 지역을 위해 수년간 뛰었던 공천심사에서 탈락한 후보들을 찾아 다니며 그들을 위로하고 함께 파주을 발전과 대한민국의 보수가치를 위해 일해 줄 것을 요청해 왔다.  
 

 
최 예비후보는 “지금 파주을 지역의 민심은 끓어 오르는 가마솥과 같다.”며 “현재의 민심은 기존 정치권에 대한 개혁을 요구하고 있는 만큼 탈락한 예비후보자들과 함게 힘을 한데 모아 반드시 총선에서 승리하여 안보1번지 파주을지역구을 되찾을 것”이라며 승리를 향한 자신감을 보였다. 

한길룡 예비후보는 “보수가 힘을 합쳐 이번 4.15총선에서는 꼭 승리하여야 한다”며 “그러기위해서는 꼼수와 얄팍한 술수로 국민앞에 서는 후보자가 아닌 좌파진영에 맞서 싸울 투쟁력있고 뚝심 있는 후보가가 당당하게 그리고 확실하게 승리하여 대한민국의 앞날을 이끌어 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용호 예비후보(사진 왼쪽), 최대현 예비호보(사진 오른쪽)
                                                                           
                                                                                                                                                                                                                                                                                                                                                                                                                                                                                                                                                                                                                                                                                                                                                                                                  
문산읍의 김지환씨(46)는 “보수우파의 후보가 9명이 되어 우려를 많이 했는데 최대현 후보로  탈락한 예비후보자들이 힘을 보태는 것을 보고 최 후보의 리더십이 돋보여 희망  을 갖게 됐다”며 “이번에는 보수우파가 갈라서지 말고 리더십있는 후보로 힘을 모아 도덕불감증에 걸려있고 나라를 베네주엘라처럼 망가트리고 있는 좌파정권을 심판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선에 도전하는 보수우파의 후보자는 과연 어느 후보로 최종 결정될 것인가? 9일(월), 10일(화)양일간 치러지는 경선여론조사 결과에서 판가름이 날 것이다. 
 
최대현 후보는 전 MBC아나운서 - 뉴스데스크, 이브닝뉴스 앵커 전 MBC 제3노조 위원장, 전 펜앤드마이크 뉴스앵커, 현 자유한국당 미디어특위 위원이며 ROTC 36기 출신이다.
청운중학교, 경복고등학교, 서울시립대 도시공학 학사를 졸업하고 카이스트 사이언스 저널리즘 석사이다.  

이에맞서는 박용호 예비후보는 탄현면 대동리에서 태어나 탄현초, 문산동중(야간),,국립구미전자공업고(특목고),서울대공대,서울대학원(전기공학부)를 나와 중소기업벤처기업 창업운영,LG종합기술원 책임연구원,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대통령직속청년위원장등을 역임했다.
박 예비후보는 “국회의원 선거는 내 고향 파주를 대표하는 진짜 일꾼을 뽑는 선거”을 강조하며 파주의 자존심, 준비된 일꾼,파주의 아들, 파주의 희망,경제전문가 박용호를 선택해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고기석 기자 koks7@hanmai.net
         
윗글 4.15총선 여야 경쟁자 윤곽 들어나
아래글 또 낙하산, 신보라의원 전략공천 지역주민 집단반발


꽃섬(탄현면 금
이름없는 풀 한
파주시의회, ‘D
560살 된 은행나
황포돛배
감악산을 찾는
적성 물푸레나
* 재두루미 *


조재열 인삼조
이대재 경기도
"파주시 체육활
이갑영 북파주
금주의 인물- 으
송용섭 옥외광
"회원 모두가 행
캘리로 아름다
미담 - 이영중